jpg
2018.08.10 21:01

인류 역사상 최고의 천재

profile
조회 수 5820 추천 수 9 댓글 17 댓글보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레오나르도 다빈치

 

<직업>

화가

조각가
발명가
건축가
과학자
음악가
공학자
문학가
해부학자
지질학자
천문학자
식물학자
역사가
지리학자
도시계획가
집필가
기술자

요리사

수학자

 

르네상스 시대 이탈리아의 화가,조각가,, 발명가, 건축가,과학자,음악가,벌명가 ,공학자, 문학가, 해부학자, 지질학자, 천문학자, 식물학자, 역사가, 지리학자, 도시계획가, 집필가, 기술자, 요리사,수학자 심지어 키도 매우 크고 외모도 목소리도 매우 빼어났다고 한다. 그야말로 세기의 천재이자 인류역사상 가장많은 업적을 남긴 천재이다

 

 

 

그리고 이 천재를 존나게 무시하고 다녔던 인물

 

 

 

 

 

 

 

 

 

 

 

 

 

미켈란젤로 부오나로티

 

 

 

 

다 빈치에 비해선 한 세대 아래의 인물로 젊었을 때는 대선배인 다 빈치에게 경쟁심을 불태우는 루키 포지션이었다. 다 빈치와 피렌체 베키오 궁전 벽화 대결까지 벌였던 것은 유명한 이야기. 완성되었다면 미술계의 영원한 보물이 되었겠지만 두 사람 다 완성시키지 못한다.

그 뒤에도 이 둘의 라이벌 관계가 유지되었다. 미켈란젤로는 회화를 사람의 눈을 속이려 드는 수작이며 실제로 존재하는 조각만 못하다고 깎아내렸고

미켈란젤로와 다 빈치는 20살이 넘게 차이가 났는데도 자신보다 연상인 다 빈치를 존중할 줄 몰랐던 미켈란젤로의 싸가지, 20살이나 어린 친구를 좀 관대히 대하지 못하고 맨날 놀려먹으며 기를 쓰고 이기려 들었던 다 빈치의 유치함이 합쳐져 저 둘은 초등학생들처럼 유치하게 싸우며 살았다. 본격 소인배 배틀 사실 유치하다고만 할 것은 아니었을 것이다. 당시 예술가라는 직업은 결국 지금의 프리랜서와 비슷한 개념이었고, 조금 더 실력이 있고 명성이 높은 쪽이 더 좋은 계약을 따내게 되어 있다. 미켈란젤로도 연상에 대한 존중을 챙길 상태가 아니었을 테고 다 빈치 역시 연하에 대한 관대함을 생각할 때가 아니었을 것이다.

 

 

두 사람의 싸가지 & 속좁음에 대해서는 다음과 같은 일화가 있는데, 잘생긴 외모와 언변으로 인기가 많았고 젊은 추종자를 많이 이끌고 다녔던 다빈치에게 어느 날 광장에서 추종자 한 명이 단테의 시에 대해 모르는 걸 물어보았다. 다 빈치는 마침 그 때 미켈란젤로가 지나가는 것을 보았고 항상 패션에 신경을 쓰던 다 빈치와 달리 넝마같은 옷을 입고 대리석 가루를 뒤집어 쓴 미켈란젤로를 보자 곯려주고 싶었는지 "저 젊은 친구가 나보다 더 잘 알거요."라고 했다.

사실 한 번 봐도 늬앙스를 이해할 수 있듯이 '쟤 한테 물어봐'라기보다 '저기 쟤 옷 입은 꼴 좀 봐. 단테를 알긴 지가 쥐뿔 알겠어?'에 가까운 놀림이었다. 그리고 위에서 나와 있듯이 로렌초 공방은 젊은 예술가들에게 높은 수준의 교양을 쌓게 했고 더군다나 단테는 미켈란젤로가 가장 좋아하는 문인이었다. 그것도 모자라 다 빈치의 추종자들은 미켈란젤로의 몰골을 보고 웃음을 터뜨리기까지 했다. 자기 무시하면 교황한테도 대드는 미켈란젤로의 성격을 생각해 보면 사실 다 빈치는 지뢰를 밟은 정도가 아니라 그 위에서 점프를 해 댄 셈.

당연히 미켈란젤로의 성질머리는 폭발했는데 그는 다빈치에게 "당신이 알려줘도 되잖소? 뭐 당신이란 인간은 밀라노 에서 만들던 동상도 완성하지 못하고, 뭐든지 제대로 하는 게 없는 인간이지만!"

이 일화 말고도 두 사람 사이의 키배 및 분쟁에 관한 일화는 수도 없이 많다. 앙기아리 전투로 서로 경쟁할 당시에는 사이좋게 쌍욕을 면전에서 교환할 정도로 사이가 최악이었다고 한다.


따뜻한 댓글로 아름다운 알린넷을 만들어요. (병신을 이기려 하지마세요!)

3회 이상 추천받은 댓글은 아이콘과 함께 댓글 목록 위쪽에 노출됩니다.

  • ?
    ㅇㄴㅁㅇ 2018.08.10 21:07
    저런 취소선은 대체 왜 쓰는거야?
  • ?
    3212123 2018.08.10 21:39
    () 같은 느낌. 개인적인 소견 혹은 다른 의견 정도?
  • ?
    2018.08.11 00:06
    나무위키 하는 놈들은 저게 재밌다고 생각함
    실제로는 가독성만 해치고 노잼인데 뭐라고 욕을 먹어도 기어코 쓰더라
  • ?
    ㅇㅇㅇ 2018.08.10 21:25
    닌자거북이가 이글을 싫어합니다
  • ?
    123 2018.08.10 21:30
    난 폰노이만이라고 생각하는데
  • ?
    2018.08.11 00:54
    나도 그점에 동의 업적수준으로 따져도 압살하고 지능지수는 비교가 불가눙함 다빈치는 오일러가우스선에서 정리됨
    애초에 지능은 수학에서 결판나서 수학자를 못이김..
  • ?
    그거 2018.08.11 02:13
    천재라는 기준을 지능 이전에 창의력도 포함해본다면 좀 다를수도
  • ?
    ㅇㅇ 2018.08.11 11:08
    니콜라 테슬라도 빼면 섭하지
  • ?
    ㅁㅁ 2018.08.10 22:17
    다빈치 타임머신 타고온 미래인 설
  • ?
    ㅁㅁㅁ 2018.08.10 23:55
    뭐 저때 건축가니 뭐니 하는 것들을 부르는 수준이라는게 매우낮으니 저렇게 볼수도 있는거지..
    거기 더해서 유명해지면 똥을 싸도 박수쳐준다는 말처럼 뭐 비슷한거 따라만해도 박수쳐준더는거랑 비슷한상황..
  • ?
    2018.08.11 00:07
    일단 똥을 싸라, 그러면 유명해질 것이다
  • ?
    88 2018.08.13 08:47
    일단 똥부터 싸지말라고ㅋㅋ
  • ?
    ㅇㅇ 2018.08.11 11:07
    성베드로 성당 보고 그런 소리 지껄여
  • ?
    ㅇㅇ 2018.08.11 09:33
    두사람의 업적이 너무나 방대해서 사실 두사람이 모든 업적을 직접 이뤘다기 보단 두사람+추종자or제자들이 일을 나눠했다고 보는게 맞다는 의견이 많다. 진짜로 저 두사람의 업적을 혼자 다 이뤄내려면.. 하루 48시간이라도 턱없이 부족하지..
  • ?
    ㅇㅇ 2018.08.11 11:06
    하지만 피에타나 시스타나 성당 천장화는 당시 기록으로는 미켈란젤로 혼자 했다고 보는게 맞음.
    최후의 심판은 제자들이 같이한게 맞고
  • ?
    ㅎㅎ 2018.08.11 09:59
    내가 아는 진정한 천재는 폰 노이만 단 한사람 뿐이다.
  • ?
    ㅇㅇ 2018.08.11 11:04
    레오나드로 다빈치 ㅡ 뭐든 다 잘하는 천재
    문제점은 뭐하나 제대로 마친게 없음. 얘는 업적의 90프로가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임. 천재인건 알겠는데 뭐하나 제대로 마친게 없음. 그나마 제대로 남긴건 그림인데 그게 서양 미술역사에 획을 긋는 모나리자나 암굴의 성모 등등

    미켈란젤로 부오나로티 ㅡ 조각가의 끝판왕. 회화도 초일류급. 시인으로도 일류. 저 위대한 레오나드로를 조각으로 개무시하고 그림 못 그리는 병신이라고 까도 레오나드로는 아무 말도 못할 레벨.
    (웃긴점은 이런 미켈란젤로 조차도 라파엘로가 그림은 한수 위라고 인정함)
    문제점은 베토벤류 예술가 끝판왕이라 사회성이 개판임. 제대로된 인간관계가 없음.

    둘의 공통점은 당대의 권력자를 개무시함.
    레오나드로는 로렌초 메디치라는 당시 b+이상의 막대한 권력자를 무시하고
    미켈란젤로는 무려 교황을 몇명(당시 교황이 늙어죽어서 몇번 바뀜 미켈란젤로가 장수한 것도 있음)이나 씹어대는 위용을 자랑함
?


List of Articles
추천 수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SNS 로그인 중단 및 계정 찾는 방법 14 알린넷 2018.04.15 26360
공지 성인 게시판 운영 중단 안내 및 계획 42 알린넷 2018.04.05 239590
-1 jpg 짜짜로니 라이언 에디션 6 알린넷 2018.08.10 4162
10 jpg 자존감 높은 ’멘탈갑’들의 습관 9가지 10 알린넷 2018.08.10 5393
1 jpg 결혼을 포기한 요즘 청춘들 31 알린넷 2018.08.10 5462
7 gif 배구 치어리더 안지현 테니스치마 3 알린넷 2018.08.10 4048
7 gif 습관의 무서움 7 알린넷 2018.08.10 5655
4 gif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 10 알린넷 2018.08.10 2432
7 jpg 포르투갈 용 호수 3 알린넷 2018.08.10 3704
10 gif 고양이와 비단잉어 1 알린넷 2018.08.10 2860
9 jpg 인류 역사상 최고의 천재 17 알린넷 2018.08.10 5820
12 jpg 형광조끼의 위엄을 실험해보자 7 알린넷 2018.08.10 5034
26 jpg 경비실 에어컨 반대하던 부녀회장의 최후 7 알린넷 2018.08.10 5561
9 jpg 홍천강 익사체의 비밀 4 알린넷 2018.08.10 7391
-8 jpg 차기 아이언맨 13 알린넷 2018.08.10 7479
8 gif 아기에게 손가락 하트를 알려주는 엄마 4 알린넷 2018.08.10 4572
1 jpg 상위 0.01% 만 산다는 한남더힐 18 알린넷 2018.08.10 6980
12 gif 납품 기한 후려치면 생기는 일 5 알린넷 2018.08.10 6014
13 jpg 생존력 만렙의 17세 소녀 이야기 8 알린넷 2018.08.10 5005
4 jpg 전설로 남은 역대급 고증의 2차대전 영화 3 알린넷 2018.08.10 5390
5 jpg 디즈니 애니메이션의 배경이 된 세계 여행지 3 알린넷 2018.08.10 3333
3 gif 3D 만화 1 알린넷 2018.08.10 329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2252 Next
/ 2252